visual

home Home > 고객서비스 > 공지사항

공지사항

해외여행 축산인 귀국시 신고/소독/교육 필해야
이름 : 운영자 | 작성일 : 2011.01.10 08:29 | 조회수 : 3069

농식품부, 법무부·관세청과 합동 검역 강화 시행

농림수산식품부는 법무부(출입국관리사무소), 관세청(세관)과 합동으로 공·항만 국경검역시스템을 강화, 1월 7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이를 위해 현행 가축전염병예방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외국을 방문, 여행한 축산인이 입국 시 검역기관에 자율적으로 신고하도록 유도했으나 새로 시행된 검역시스템에 따라 입국심사 과정에서 축산인은 자동으로 신분이 확인되며 특히 구제역 등 악성 가축질병 발생국을 여행한 경우에는 반드시 소독 및 방역교육을 필하도록 규정했다. 입국심사 과정에서 축산인으로 확인된 경우 출입국관리사무소 입국심사관이 세관신고서에 소독대상으로 표시하고 동물검역기관(수의과학검역원)으로 안내한다.
폐업 등으로 축산업에 종사하지 않더라도 축산관계자로 확인될 수 있으므로 검역관에게 신고하여 안내를 받아야 한다.
또 축산인은 가방 등 수화물을 찾은 후 공·항만에 상주하고 있는 동물검역기관에 신고해야 하며 구제역 등 악성 가축질병 발생국에서 입국하는 경우에는 소독 절차를 밟은 뒤 검역관이 실시하는 방역교육 이수 확인을 받아야 한다.
농식품부는 축산인 범주에는 축산농가를 비롯해 수의사, 인공수정사, 동물약품·사료 판매 영업사원, 운송차량 기사 등 축산현장 종사자 및 출입자가 포함되어 있다.
 
한정희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 저작권자 © 축산경제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P : 255.255.255.***
QRcode
%s1 / %s2
 

번호 파일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수
20 jpg 관리자 2017.12.15 883
19 blank 관리자 2017.02.09 1,642
18 blank 관리자 2016.06.13 2,214
17 blank 관리자 2015.12.29 2,461
16 jpg 관리자 2013.03.18 5,076
15 jpg 관리자 2013.02.25 5,418
14 blank 관리자 2012.12.31 4,059
13 jpg 관리자 2012.09.28 3,740
12 blank 운영자 2011.09.20 5,396
11 blank 운영자 2011.07.01 2,931
10 blank 운영자 2011.06.24 3,026
9 blank 운영자 2011.05.09 3,270
8 blank 운영자 2011.03.16 3,249
7 blank 운영자 2011.01.31 3,019
6 blank 운영자 2011.01.20 2,859
blank 운영자 2011.01.10 3,070
4 blank 운영자 2011.01.07 2,753
3 blank 운영자 2009.12.24 3,469
2 blank 운영자 2009.09.08 6,479
1 blank 운영자 2009.07.06 3,666

상단으로 올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