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

home Home > 고객서비스 > 업계소식

업계소식

동물약품 판매 시 투약지도 의무화
이름 : 관리자 | 작성일 : 2018.10.31 09:57 | 조회수 : 311

동물약품 취급규칙 개정…지난달 말부터 시행
살충·구충제 판매기록도 1년 이상 보존해야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앞으로 동물약품 판매 시에는 반드시 투약지도를 해야 한다.

또한 살충·구충제 판매기록을 1년 이상 보존해야 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동물약품 취급규칙 개정(2018년 6월 29일)에 대해 지난달 30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개정 취급규칙에서는 투약지도 준수 의무를 부여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동물약국 약사 및 동물용의약품 도매상 관리약사는  동물약품 판매 시 구두 또는 투약지도서(서면 또는 전자문서)로

제품명, 사용대상, 용법용량, 효능효과, 휴약기간, 금기사항 및 저장방법 등을 지도해야 한다.
판매기록 보존 대상 품목도 확대됐다.
지금까지는 처방대상약품, 동물용 호르몬제제, 항균제(항생제 포함), 생물학적제제(지정품목에 한함), 마약류 함유 품목 및

마취제가 대상이었다.
여기에 동물용 살충제·구충제(애완동물용 제외)가 추가됐다.
이에 따라 동물약품 판매업소는 제품명, 수량, 용도, 구매자 등에 관한 기록을 1년 이상 보존해야 한다.
농식품부는 최근 관련 공문을 지자체, 관련 단체, 협회 등에 시달하고, 철저한 동물약품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IP : 203.232.73.***
QRcode
%s1 / %s2
 

번호 파일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수
blank 관리자 2018.10.31 1
blank 관리자 2017.06.14 1,265
41 blank 관리자 2018.10.31 190
40 blank 관리자 2017.06.14 1,322
39 blank 관리자 2017.02.09 1,626
38 blank 관리자 2017.02.09 1,447
37 blank 관리자 2017.02.09 1,335
36 blank 관리자 2015.05.18 3,235
35 blank 관리자 2015.02.02 2,835
34 blank 관리자 2015.01.30 4,032
33 blank 관리자 2013.08.30 4,796
32 blank 관리자 2013.03.25 4,664
31 blank 관리자 2013.03.25 3,037
30 blank 관리자 2013.03.25 3,054
29 blank 관리자 2013.02.28 2,862
28 blank 관리자 2012.12.26 2,984
27 blank 관리자 2012.10.08 2,483
26 blank 운영자 2011.09.15 2,666
25 blank 운영자 2011.06.20 2,726
24 blank 운영자 2011.03.04 2,919
23 blank 운영자 2011.02.22 2,904
22 blank 운영자 2011.02.11 2,929

상단으로 올라가기